커뮤니티

 전체 85건, 1 / 5 pages  Join   Login 
관리자 님의 글입니다. modify  
제목   다문화사역자 모임
다문화 사역자연합 준비모임 가져
  지난 11일(화), 대전 노은교회(담임목사 김용혁)에서 교단 내 지역교회와 단체에서 이주민 근로자들과 다문화 가정들을 대상으로 사역하는 다문화사역자들의 모임이 있었다. 박일룡 목사(아산외국인근로자선교교회)의 기도로 시작된 모임은 정훈화 목사(국내선교회 이사장)의 모임 취지 설명, 최춘식 목사(국내선교회 회장)의 국내 다문화 사역 현황 소개와 방향제시, 김용혁 목사의 노은교회 다문화 사역 소개, 이준행 목사(대공원교회)의 주제 발표가 있었다.

  주제 발표에서 이준행 목사는 현재 이주민 수가 150만명, 향후 2050년이 되면 1,000만명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하며 지금부터 교회들이 다문화사역을 반드시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또한 ‘디아스포라 미션’ 즉 국내 거주하는 외국인들을 선교하고자 해당 국가의 선교사를 초청하여 교회 개척을 하게 하는 전략을 소개하였다.

  노은교회 사례로 필리핀침례교총회에 선교사 파송을 요청하여 에릭 파티뇨 목사 가족이 선정되었고, 한국침례교총회(재단사무국)에서 비자 관련 서류를 발행하고, 노은교회에서는 사례비와 차량, 거주지 등을 지원하고 있는데 이같은 협력 선교가 모범적인 사례로 발표되었다.

  그 외에도 세종 외국인선교교회(박경규 목사), 중한라파교회(성요한 목사), 무주 예원교회(김성구 목사), 수원중앙교회(고명진 목사), 수원시 외국인복지센터(이혁승 팀장), 아산 외국인근로자교회(박일룡 목사), 고성 갈릴리교회(박정우 목사), 세종반석교회(채형주 목사) 등 교회와 단체의 다문화 사역이 소개되었다. 이 날 대공원교회(차모스)와 창원교회(마리오)의 필리핀 사역자도 참석하였다.
  
  이날 모임에서 효과적인 이주민 선교와 다문화 사역을 위해 다문화 사역자연합을 결성하기로 하고, 정훈화 국내선교회 이사장을 비롯하여 박경규 목사, 이준행 목사, 이혁승 팀장, 이창호 목사 등을 준비위원으로 선정하였다.

  다문화 사역자연합의 다음 모임은 2013년 2월 19일(화)부터 20일(수)까지 1박 2일간 공주시 반포면에 소재한 노은교회 수양관에서 갖기로 했으며, 이 모임에서 다문화 사역자연합 설립총회를 갖기로 했다.



 Prev    2013년 기금신청 안내 관리자   2013/01/21 
 Next    제 12기 교회개척학교 - 잘 마쳤습니다. [1] 관리자   2012/10/1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Webzang